토목구조 등 5개 분야 전문가·기술사 등 10명으로 구성…완공까지 안전점검 시행 제3연륙교 조감도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김동진 기자 ]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와 서구 청라국제도시를 잇는 '제3연륙교'의 안전한 공사 추진을 위해 전문가들이 분기별 현장 점검에 나섭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025년 제3연륙교 적기 개통과 안전 시공을 위해 기술자문단을 발족했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토목구조와 도로·공항, 토질·기초, 토목시공, 안전 등 5개 분야의 학계 전문가와 기술사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 기술자문단은 제3연륙교 개통 시까지 시공 단계별 현장 점검을 분기별로 실시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12월 착공에 들어간 제3연륙교는 2025년 준공됩니다. 이 교량은 길이 4.7km에 폭 30m의 왕복 6차로로 영종국제도시를 연결하는 3개의 교량 가운데 유일하게 보도와 자전거도로가 포함됐습니다.

세계 최고 높이인 180m 주탑 전망대와 수변데크길, 야간경관 등 시민이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체험·관광형 교량으로 건설됩니다. 


제3연륙교가 개통되면 영종국제도시의 정주여건 개선과 수도권 서부권역의 균형발전(개발촉진), 영종하늘도시와 청라국제도시의 개발 및 투자유치 활성화, 공항경제권 활성화 등이 기대됩니다. 

이원재 청장은 "기술자문단이 제3연륙교 건설 과정에서 기술과 안전문제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초기 업무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꼼꼼하게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