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선(왼쪽),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 <사진제공=각 후보 선대본>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앵커)


다음달 치러지는 경기도교육감 선거에서 양자대결을 벌이는 성기선 후보와 임태희 후보간에 해묵은 이념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진보는 전교조라는 주장과 그런 이념에서 이제는 벗어날 때라며 날선 공방이 오갔습니다.


성 후보는 진보교육 가치를 본격적으로 구현하겠다, 임 후보는 교육 권력을 교체하겠다며 의지를 다졌습니다.


김국희 기잡니다.



(기자)


"전교조 교육감 시대를 끝내겠다."


오늘(17일) 국회에서 열린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 연대 출범식에서 임태희 후보가 한 말입니다.


임 후보는 "전교조 교육감들은 교육의 다양성을 평등교육 이름으로 억압하고, 개인별 수준에 맞는 교육을 차별교육으로 매도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기초학력 미달, 학습 결손 아이들을 방치했고, 학생 진단 평가는 줄세우기, 일제고사라는 잣대로 초등학생들은 입학 후 제대로된 평가조차 받지 못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임 후보는 "이번 교육감 선거는 전교조 출신이거나 전교조에 힘입어 당선된 교육감들이 아이들을 바보로 만든 죗값을 치르도록 하는 선거"라면서 "중도보수 교육감후보들과 함께 교육권력 교체와 교육교체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성기선 후보는 "진보교육을 전교조 중심, 이념 중심이라고 재단하는 임 후보는 고장난 레코드냐"고 맞받아쳤습니다.


성 후보는 "임 후보의 이러한 진단은 지금 경기교육 현장을 모르는 낡은 관점"이라고 일갈했습니다.


그러면서 "학생 스스로 생각과 진로, 적성을 살리지 못하는 무기력한 아이들을 깨우고, 미래교육을 논할 수 있는 정책 경쟁에 나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성 후보는 "지금 학생과 학부모들이 원하는 것은 낡은 이념에 대한 논쟁이 아니라 학생의 성장을 논하는 교육감"이라며 "이제 교육은 학습자 중심으로 본격적인 전환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이재정 교육감이 지향한 학생 중심, 현장 중심의 진보교육 가치를 이어 본격적인 구현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다음달 1일 치러지는 경기도교육감 선거는 진보로 분류되는 성기선 후보와 보수로 분류되는 임태희 후보간 맞대결로 치러집니다.


경인방송 김국희 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