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용철 후보, 무투표 당선 사실상 확정 문경신 후보 [ 경인방송 = 한의동 기자 ]


강화군의 인천광역시의원 후보로 단독 공천된 더불어민주당 문경신 후보가 17일 돌연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문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가족들의 만류와 어머니가 숙환으로 병원에 입원해 계셔서 자식의 도리를 다하고자, 후보 사퇴를 결심하게 됐다"고 불출마를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그는 "정치 초년생으로 참신하고 바람직한 정치풍토를 만들어 보겠다는 일념에 출마하였으나, 준비기간이 짧았고 선거기간 온갖 네거티브가 난무해 실망과 좌절을 느꼈다"고 짧은 기간 경험했던 정계의 소회를 덧붙였습니다. 

문 후보의 후보사퇴가 알려지자, 강화군 내 한 후보자는 "일주일전 부터 행사 등에 모습을 찾아볼 수 없어 후보 사퇴에 대한 여론이 있었다"며 "그러나 문 후보가 후보등록까지 마친 상태에서 사퇴하는 것은 미처 예상하지 못했으며, 상대후보 보다 낮게 나 온 여론조사 영향이 큰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문경신 후보의 사퇴로 인천광역시의원 강화군 선거구에 출마한 국민의힘 박용철 후보의 무투표 당선이 사실상 확정됐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