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호 '이공계 출신 폄하'의도 vs 고남석 '문맹자인가? 진의왜곡'발끈 사진은 고남석 더불어민주당 후보, 이재호 국민의힘 후보. [ 경인방송 = 최정훈 기자 ]


연수구청장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고남석 후보가 유튜브 방송에서 한 발언과 관련, 국민의힘 이재호 후보가 17일 이공계 출신을 비하했다며 통렬하게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 후보는 즉각 입장문을 내고 "이 후보가 까막눈의 문맹자인지 의심스럽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이 후보 캠프는 이날 고 후보가 지난 12일 술을 마시며 진행하는 한 유튜브 방송에서 기초자치단체장의 조건을 설명하던 중 "기술자가 목민관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하며 이공계 출신을 비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후보 캠프에서는 방송을 본 시민들도 불쾌함을 드러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후보 캠프는 이공계 기술자 출신의 기초자치단체장은 인천에서만 계양구청장, 남동구청장, 옹진군수 등이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같은 비하 발언은 상대방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뒤쳐지자 저급한 인신공격에 나서고 있다고 봤습니다.  

 

이에 대해 고남석 후보 측은 "이 후보 캠프는 까막눈의 문맹자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 후보보다 나은 점이 무엇이냐'는 유튜브 방송 진행자의 질문에 고 후보가 "단체장에게는 철학과 비전이 필요하다. 기술자가 목민관이 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그렇게 따지면 교수가 들어가면 더 낫고 전문가가 들어가면 오히려 관선이 더 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고 후보 측은 "여기서 기술자는 철학과 비전이 없는 행정의 기술자를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지...앞뒤 맥락을 보면 이공계 출신을 비하한 표현이 전혀 아니다"라고 항변했습니다. 


고 후보 측은 "그럼에도 이 후보측은 특정 전공 분야에 국한해 기술자를 이공계라 특정하며 고 후보의 진의를 왜곡 호도하고 있다"고 힐난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