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순직 소방공무원 유족들이 18일 평택지역 저소득 청소년을 위한 장학사업을 추진을 위해 평택행복나눔본부와 협약을 맺었다.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지난 1월 평택 물류창고 신축 공사현장에서 화재진압 도중 순직한 소방공무원 3명의 유족들이 지역사회에 장학기금 1억5천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고(故) 이형석 소방경, 고 박수동 소방장, 고 조우찬 소방교 등 3명의 순직 소방공무원 유족들은 순직 소방공무원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미래의 지역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마음을 모았습니다. 


유족들은 평택행복나눔본부와 협약을 맺고 평택지역 저소득 가정 청소년을 위한 장학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 소방경의 딸 이유리 씨는 "순직 소방공무원과 유족의 뜻이 장학금을 받는 청소년들에게까지 이어져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우리 곁에서 국민의 안전을 위해 힘쓰는 모든 소방공무원의 노고를 기린다"고 말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유족들은 각각 5천만 원씩 장학금 1억5천만 원을 후원하며, 평택행복나눔본부를 통해 매년 장학생 50명을 선발해 3년간 100만 원씩 지원할 예정입니다.


최병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쉽지 않은 결정을 내려주신 유가족분들께 말로는 부족한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이번 장학금 지원이 우리의 영웅들을 두고두고 기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고(故) 이형석 소방경, 고 박수동 소방장, 고 조우찬 소방교는 지난 1월 6일 평택의 한 신축공사장에서 마무리 화재진압을 하던 도중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채 안타깝게 사고를 당했습니다.


영결식은 경기도청장으로 엄수됐으며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습니다.


행정안전부와 경기도는 고인들에게 1계급 특별승진과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