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출정식 대신 공약 발표로 선거운동 첫 날 맞이 공식 선거운동 첫 날(19일) 성기선 경기도교육감 후보가 경기도교육청에서 정책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국희 기자>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성기선 경기도교육감 후보는 대규모 출정식 대신 경기교육을 위한 공약발표로 공식 선거운동 첫 날을 시작했습니다.


성 후보는 오늘(19일) 경기도교육청에서 정책 설명회를 열고 '하나의 공간, 두 개의 학교(투 스쿨)'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투 스쿨은 주로 학생 교육활동을 위해 활용된 학교 공간을 오전과 오후로 나눠 지역사회의 거점공간이면서 지식과 정보가 소통하는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게 성 후보의 구상입니다.


먼저 오전 학교는 정규 수업이 진행되는 학교로만 운영하고, 기존에 학교 수업과 관련없이 운영되던 수업들은 모두 오후 학교로 이관할 계획입니다.


오후 학교에선 돌봄과 방과후교실뿐 아니라 평생교육기관 거점학교로써 부모교육이나 생애주기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주민도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공간으로 학교활용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아울러 운동장과 체육관, 도서관을 개방하고 야간 주차장도 운영할 수 있도록 학교와 지자체 협의를 이끌어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성 후보는 "학교 안전 등에 대한 우려로 투 스쿨을 반대하는 입장도 있을 것"이라면서 "막무가내 실시가 아니라 학교 안전이 담보되는 시설과 의지가 있는 학교를 발굴해 시범 실시한 뒤 지자체와 협의가 되는 곳으로 점차 확대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출정식을 따로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질문에 성 후보는 "교육 대전환이 절실한 이번 선거에 누구보다 엄중한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경기교육의 미래를 위해 선거운동이 끝나는 날까지 경기도 31개 시군구를 돌며 학생과 학부모, 지역주민을 만나 다양한 교육에 대한 의견을 겸허한 자세로 청취하며 듣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성기선 후보는 선거 오늘 오전 수원 칠보중학교를 찾아 9시 등교에 맞춰 등교하는 학생들과 인사하는 것으로 선거 운동 첫 날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