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가 경기도교육청 출입기자단과 가진 공동 인터뷰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임태희 후보 캠프>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앵커)


국회의원, 장관, 총장까지 직함만으로도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임태희 후보가 이번에 경기도교육감 선거에 도전장을 냈죠.


임 후보는 13년 진보교육의 시대를 끝내고 교육권력 교체를 이뤄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는데요.


핵심 골자는 이른바 '공유학교' 확대입니다.

김국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교육엔 정치가 개입되면 안 되지만 교육감에겐 정치가 필요하다."


6·1 지방선거 경기도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임태희 후보가 최근 진행된 경기도교육청 출입기자단 공동 인터뷰에서 한 말입니다.


가장 최근 이력인 한경대 총장 이전에 국회의원, 고용노동부 장관을 지낸 임 후보에게 정치색이 진하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한 생각을 밝힌 겁니다.


임 후보는 자신의 강점에 대해선 "탁월한 행정 능력으로 교육과 지역사회 연대를 통해 교육 전반의 문제를 누구보다 잘 해결해 낼 수 있는 사람"이라고 자평했습니다.


그러면서 "13년간 진보교육으로 경기교육이 후퇴한 부분이 있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전교조에 매몰된 경기도의 교육권력을 교체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임 후보는 김상곤 전 교육감 이후 시작된 공교육 무상화 정책은 인정하면서도 수만 늘린 혁신학교 정책으로 인한 학력저하, 인성교육 부재, 학생 인권 강조에 따른 교권 추락 등은 문제로 꼽았습니다.


이른바 '공유학교'는 이에 대한 대안으로 제시한 핵심공약입니다.


임 후보가 말하는 공유학교는 지역사회가 가진 다양한 자원으로 정규 수업에서 배우기 어려운 예술, IT 등 특화 분야를 교육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이를 위해 전문적인 지식이 뛰어난 지역 인재를 발굴해 강사로 활용하겠다는 게 임 후보의 생각입니다.


임 후보는 공유학교가 안착되면 학부모의 사교육 부담은 줄고 지역 활성화 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

"광교 같으면 AI나 미래 이런 거에 대해서 삼성전자 다니는 사람 중에 웬만한 사람 보면 학생들이 눈이 벌쩍 뛸 정도로 교육시킬 거예요. 지역사회가 앞서가는 민간 부분과 이런 데 역량들이 하이테크 교육 기술과 함께 교육 현장으로 연결돼서 공교육을 끌어올리는 이런 구조로 가자"


지금까지 교육 문제를 속시원히 해결한 사람이 없는 것 같다는 임 후보는 만연한 경기교육 문제 해결을 위해 그간 쌓아온 모든 경험치를 다 쏟아붓겠다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경인방송 김국희 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