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시장 후보가 19일 경기대 수원캠퍼스 봄축제에 방문해 청년 지원정책을 발표했다.<사진제공=이재준 후보 캠프>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시장 후보가 출정식 첫날부터 청년 챙기기에 나섰습니다.


 이재준 후보는 오늘(19일) 경기대학교 수원캠퍼스 봄축제를 방문해 “청년이 수원의 미래라는 생각을 갖고 청년 중심의 수원 특례시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준 후보는 “청년들이 주거 문제로 고통받지 않도록 더블역세권 복합 개발을 통해 공간쉐어형 청년 주택을 공급하겠다”며 “또한 공공주택지구의 청년, 신혼부부 특별분양 비율을 높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청년창업 인큐베이터를 활성화 하고 스타트업을 육성해 청년창업 강소기업을 500개 육성 하겠다”며 “또 고교 졸업 후 1년간은 창업, 취업, 직업 훈련의 3대 분야를 지원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재준 후보는 이밖에 ▲청년 정치참여 활성화를 위해 청년의 정치참여 창구 정례화 ▲시민참여 제도 청년 비율 확보 ▲청년생활임금 및 마을공무원 추진 ▲청년사회참여소득제 도입(수원청개구리페이 연계) ▲청소년재단을 청년재단으로 확대 개편 ▲수요맞춤형 청년, 신혼부부 주택 매입임대 추진 ▲창업엔젤펀딩재단 및 창업기업 중간기술 거래소 추진 ▲청년 누구나 창업/학습센터 및 청년오피스 조성 등을 청년 지원정책으로 제시했습니다.


 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시장 후보는 최초 수원시 제2부시장과 수원도시재단 이사장을 지낸 정책·소통·행정전문가로, 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부의장, 전 더불어민주당 수원시 갑 지역위원장, 전 문재인 정부 대통령 직속 국정기획자문위 전문위원, 전 노무현 정부 대통령 직속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