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좌),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우). <사진=김은혜·김동연 캠프> [ 경인방송 = 배수영 기자 ]

(앵커)

경기도지사 선거를 앞두고 거대 양당 두 후보 간 공방이 고발전으로 격화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 선대위는 오늘(20일) 더불어민주당 이수진.백혜련.김승원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도 김 후보에 대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배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맞붙은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 측과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 측의 공방이 고발전으로 격화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 선대위는 더불어민주당 이수진.백혜련.김승원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습니다.

김 후보가 KT 전무 재직 시설 신입사원 공채에 부정청탁한 사실이 없는데도 3명의 의원은 페이스북 논평과 기자회견 등을 통해 부정청탁했다고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허위사실 적시로 김 후보의 명예를 훼손했다는게 이윱니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도 김 후보에 대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경기도당은 고발장에서 "언론보도나 판결문에 따르면, 김 후보가 특정인을 추천한 사실이 있음에도 지난 19일 관훈토론회에서 부정채용에 제가 관여한 적이 전혀 없다고 답변함으로써 명백히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김 후보는 2019년 검찰 조사 당시 '공채 과정에 특정인을 추천한 사실이 있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있다'라고 진술한 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민중의소리는 김 후보가 KT 그룹콘텐츠전략담당 전무로 재직하던 2012년 당시 신입사원 공채에 지인으로 추정되는 김모 씨의 취업을 청탁했다고 보도했고,

같은 날 KBS는 김 후보가 2019년 2월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으며 KT 공채 과정에 남편의 친척을 추천한 일이 있다고 진술했다고 당시 조서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정청탁을 했다면 합격을 했을 텐데 떨어졌다는 거 아니냐"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영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