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과 재단법인 교육의봄이 '청년 취업지원과 좋은 채용 기업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일자리재단>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일자리재단과 재단법인 교육의봄이 학벌에서 벗어나 좋은 채용을 시도하는 경기도 기업 발굴을 포함한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해 손을 맞잡았습니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이 같은 내용은 담은 '청년 취업지원과 좋은 채용 기업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출신학교에 의존하지 않고 역량에 집중하는 좋은 채용을 시도하는 기업 발굴을 통한 취업 연계 ▲기업의 채용문화 개선을 위한 콘퍼런스 ▲좋은 채용 기업 캠페인 등 온라인 홍보 지원 ▲기업가 포럼 참여 독려와 관심 환기 ▲연구 협력 등 경기지역 청년 일자리를 위해 협력합니다.


양 기관은 실질적 협업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청년일자리본부 임직원 대상으로 '학벌없는 채용의 시대가 온다'를 주제로 한 자문회의도 열었습니다.


송인수.윤지희 교육의봄 공동대표는 "이번 협약이 학벌 취득을 위한 입시경쟁에서 벗어나 '학벌 없는 채용의 시대'를 여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조은주 재단 청년일자리본부장은 "학력 차별 없는 채용문화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인식개선 캠페인에 적극 앞장서는 한편 학벌을 보지 않고도 좋은 인재를 채용한 기업사례를 발굴하고 이를 확산하는 데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