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설팅 및 설비 구축 지원 인천항 배후단지 전경 <사진=연합뉴스DB> [ 경인방송 = 최정훈 기자 ]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가 디지털전환시대 협력사 스마트공장화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IPA는 '2022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내달 8일까지 모집한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스마트공장은 ICT, AI 기술 등을 활용해 설계-생산-물류-판매까지 관장하는 지능형 제조공장을 말합니다. 


이번 '2022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은 협력기업에게 스마트공장 도입 컨설팅과 설비구축 비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선정기업에 2천만 원을 지원합니다.


IPA는 지난 2020년부터 현재까지 5개 기업에게 스마트공장을 지원해 왔으며, 참여기업은 ICT 연계 재고관리, 공장 레이아웃 재구성 등을 통해 리드타임과 생산 불량률이 감소했습니다.


올해는 8개 기업을 선정, 지원할 예정이며 모집대상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중소상생형 스마트공장 유형2'에 참여 가능한 소기업으로 신청기업 대상 정성·정량평가를 거쳐 최종 지원대상을 선정할 방침입니다.


신청서와 구비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IPA 대표 홈페이지(기업성장지원센터-참여와 정보마당-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인천항만공사 안길섭 ESG경영실장은 "협력기업의 제조혁신을 통한 인천항 가치사슬 전반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