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민주당 상임위원장 4 대 1, 상임위원 5 대 3 비율 합의 인천시의회. <사진=경인방송> [ 경인방송 = 안덕관 기자 ]

내달 1일 개원을 앞둔 9대 인천시의회 원구성이 잠정적으로 확정됐습니다. 상임위원장 5석의 배분을 놓고 여야 간 갈등이 벌어졌으나 비교적 원만하게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 구성을 마쳤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29일 인천 정가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제안한 상임위원장 4 대 1 비율에 동의했습니다. 5개 상임위 별로 국민의힘 시의원 5명, 민주당 시의원 3명으로 배정한다는 원칙에도 합의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의석수(35%)에 따라 상임위원장 2석을 요구했지만 국민의힘이 다수당을 앞세워 상임위원장을 독식할 경우 제지할 방법이 없어 타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당 이오상 원내대표는 "상생과 협치의 정치를 위해 국민의힘의 제안을 수용한 것"이라며 "앞으로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시정부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시의원 본연의 역할에 전념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시의회 전반기 의장단은 △허식 의장 △이봉락 제1부의장 △박종혁 제2부의장으로 가닥이 잡혔습니다.  


상임위원장단은 △운영위원장 한민수 △행정안전위원장 신동섭 △문화복지위원장 김종득 △산업경제위원장 정해권 △건설교통위원장 임관만 △교육위원장 신충식으로 구성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예산결산위원장도 국민의힘 몫으로 배정됐습니다.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의 원활한 초반 운영에 협조하기 위해 양보했다는 게 민주당의 설명입니다. 국민의힘은 예산결산위원장 내정자를 놓고 현재 논의 중입니다.


한편 상임위 배정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시의원 당선인들이 건설교통위와 산업경제위 등 이른바 노른자 상임위에 몰리면서 상임위 배정에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건교위의 경우 5명 이상이 희망하면서 민주당 몫까지 합해 정원을 초과한 상황이고, 산경위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여서 교통정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권역별 지역구 당선인 간 상임위가 겹치지 않도록 논의 중"이라며 "오는 1일 의장단 선출 후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는 4일 전까지 상임위원 명단을 확정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