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교 신청사 전경.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가 도내 14개 경기도 우수식품(G마크) 인증 수산 가공업체를 대상으로 10월까지 한 업체당 최대 1천만 원까지 물류비 등을 긴급 지원합니다.


도에 따르면 도는 유가 상승으로 수산 식품업체의 운영이 힘든 점을 고려해 이달부터 10월까지 총 4개월 동안 물류비와 원료구입비 등을 지원합니다.


총예산은 1억4천만 원으로 업체당 1개월 상한 지원액은 250만 원입니다.

앞서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취임 첫날인 지난 1일 민생경제 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경기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을 1호로 결재한 바 있습니다.

이번 긴급 지원은 종합계획 중 하나이며 농어업인을 대상으로 면세유 및 물류비 지원, 비료 가격안정 지원, 수출 보험지원, 수출기업 물류비 지원 등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지원은 도내 G마크 인증을 받은 수산 가공업체에 대한 첫 지원으로, 안전한 수산가공품 생산에 일조하는 것은 물론 수산 가공업계에도 G마크 인증제도에 큰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