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셉은 개나리꽃이 돋보도록...신한은행·인천경찰청·주민 등 약 20명 참여 4일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동 소재 우정개나리아파트 담장 타일벽화 설치 공사 현장에함께 한 신한은행 인천시금고 커뮤니티 및 인천경찰청 직원들과 우정개나리아파트 주민들 <사진=신한은행> [ 경인방송 = 이될순 기자 ]


인천시 금고인 신한은행 인천지역본부가 인천경찰청과 함께 남동구 구월동 우정개나리아파트 동쪽 담장 50m 구간에 타일벽화를 설치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타일벽화는 아파트 명칭을 따라 개나리꽃이 돋보이는 컨셉으로 조성됐으며 공사 현장에는 신한은행 인천시금고 커뮤니티 및 인천경찰청 직원들과 아파트 주민 등 약 20명이 함께 했습니다.


벽화가 설치된 구간은 인천성리초등학교와 인천성리중학교 학생들이 통학하는 곳으로 담장 도색 등 외부 환경이 노후돼 개선 작업이 필요한 상황이었습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신한은행이 관내 범죄예방 활동에 지속적으로 관심갖고 참여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지역사회 주민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인천을 대표하는 시금고은행으로서 청소년들의 등하굣길 환경 개선에 참여할 수 있어 뜻 깊게 생각한다"며 "인천시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계속 펼쳐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