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긴급 민생안정 대책을 추진 중인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광폭 행보에 나섭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이번 주 사흘에 걸쳐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현장을 방문하고, 글로벌 반도체 기업 투자를 유치하는 등 경제 관련 일정을 이어갑니다.


우선 내일(5일) 오전에는 용인시 처인구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현장을 시찰한 뒤 추진상황을 점검합니다.


이후 지역 현안과 관련해 고충과 건의 사항을 청취하고 관계 시.군, 업계, 산하기관 등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성공을 위한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합니다.


이어 국내 반도체 생태계 구축을 위한 차세대 메모리.비메모리 연구소와 제조시설을 유치하는 내용의 협약식 일정을 소화합니다.


모레(6일)는 글로벌 반도체 장비 제조기업 A사와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연구개발센터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합니다.


글피(7일)에는 비메모리 신소재 개발 분야에서 세계적 명성을 갖고 있는 B사와 차세대 전력반도체 연구소 설립과 관련해 투자협약을 체결합니다.


도는 이번 주 김 지사의 경제 행보를 통해 경기도가 대한민국 반도체 생태계의 핵심 거점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은 물론 한국 반도체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 1일 취임 후 첫 결재로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에 서명한 데 이어 오늘(4일) 첫 간부회의에서 1호 지시로 '민생대책특별위원회' 구성을 주문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