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연간 목표액의 16.1% 청라국제도시 전경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기자 ]


인천 경제자유구역에서 외국인 투자가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와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2일 올해 상반기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외국인 직접투자(FDI) 신고금액은 9천660만 달러라고 밝혔습니다.


연간 목표액 6억 달러의 16.1%를 기록하는 데 그친 것입니다.


올해 들어 인천경제자유구역에서 체결된 개발사업 관련 토지매매 계약은 내년 하반기 준공되는 5만8천700㎡ 규모의 코스트코 청라점 건립 사업이 유일합니다.


지난해 송도·청라·영종국제도시 등 인천경제자유구역에 신고금액 기준 7억3천855만 달러의 FDI가 유치돼 연간 목표액(6억 달러)을 23% 초과 달성한 것과는 대비됩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매년 투자 유치 성과가 주로 하반기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며 "투자 유치 프로젝트별 현안을 관련 부서 간에 공유해 해법을 마련하고 신규 프로젝트 발굴에도 주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