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후 1시 10분 기준 119 피해신고 44건 접수 인천 내륙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8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인천지방경찰청 앞 도로의 가로수가 강풍을 맞고 쓰러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안덕관 기자 ]


호우경보가 내려진 인천에서 도로 및 주택이 물에 잠기는 등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인천소방본부는 8일 오후 1시10분 기준 호우 및 강풍으로 인한 피해 신고가 44건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유형은 배수 지원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날 오후 12시 25분쯤 인천시 중구 운서동에서는 왕복 8차로 지하차도의 일부 구간이 침수됐습니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차량통행을 통제하고 30t가량의 빗물 배수작업을 했습니다.


오후 1시 15분쯤 남동구 구월동에서도 빌라 지하가 침수됐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돼 출동한 소방당국이 배수를 지원했습니다.


비슷한 시각 남동구 구월동 인천경찰청 앞 도로에서는 강풍에 가로수가 쓰러졌으며, 인근 인도와 차로가 빗물에 침수돼 통행에 차질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인천소방본부 관계자는 "많은 비가 내리기 시작한 오전 11시에 첫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며 "모두 배수 지원을 요청한 신고로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인천에는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가 정오에 다시 호우경보로 격상됐습니다. 서해5도와 옹진군은 호우주의보가 유지되고 있다. 강우량은 인천 중구 86.5㎜, 중구 인천공항 69㎜, 부평구 66.5㎜, 중구 왕산 50.5㎜ 등이었습니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인천에는 모레(10일) 자정까지 100∼3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오늘 중에만 총 100㎜가량의 비가 내릴 전망이니 호우 피해에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