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노위 '노동쟁의 조정중지' 결정 땐 쟁의권 최종 확보 한국GM 부평공장.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한국지엠(GM) 사측과 임금·단체협약 교섭을 진행 중인 노조가 조합원 83% 찬성을 발판으로 쟁의권 확보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16일부터 이틀간 전체 조합원 7천62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쟁의행위 결의 찬반투표에서 6천329명이 찬성해 찬성률 83%를 기록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이번 쟁의행위 찬반투표는 전체 조합원 중 6천797명이 참여해 89.2%의 투표율을 보였습니다. 투표권이 있는 조합원 수 대비 쟁의행위 찬성률이 50%를 넘기면서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는 권한인 쟁의권을 확보할 수 있게 됐습니다.


앞서 노조는 지난 12일 중앙노동위에도 노동쟁의 조정 신청을 한 상태입니다. 향후 중노위가 조정중지 결정을 내릴 경우 노조는 파업 등 쟁의권을 최종 확보하게 됩니다.


한국GM 노조는 그동안 협상에서 월 기본급 14만2천300원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400% 성과급(1천694만원 상당) 지급을 요구해왔습니다.


아울러 부평 1공장·2공장과 창원공장 등 공장별 발전 방안, 후생복지·수당 인상,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화 등 요구안을 제시했습니다.


노조는 올해 11월 이후 가동을 멈추는 부평2공장과 관련해 전기차 생산 유치를 위한 협상도 추진 중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