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개 국비사업 5조2천979억 지원도 건의 17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의 힘-경기·인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가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 등 현안과 41개 사업에 대한 국비 협조를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요청했습니다.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오늘(17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경기·인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경영 부담을 호소하는 중소 납품업체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며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오 부지사는 "중소 납품업체 경영을 개선하고,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 해소를 위해 원자재 가격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는 등 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면서 "상생협력법과 하도급법을 개정해 납품단가 연동제를 신속히 도입하고 시도지사에 납품단가 조정협의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도는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입법 지원도 요청했습니다.

도는 지난 5월 29일 '강원특별자치도 설치 등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만큼 강원도와 접경지역을 공유하고 같은 환경·상수원보호 규제를 받아온 경기북부의 성장 잠재력을 견인할 수 있는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도는 군사시설 보호 규제 합리화, 수도권 권역 합리적 재조정 등의 내용을 특별법에 담아야 한다고 건의했습니다.

반도체 산업 육성과 노후된 신도시 재정비를 위한 예산, 입법 지원도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권성동 원내대표는 "수도권으로 출퇴근하는 도민들의 불편을 덜어드리기 위해 수도권 출퇴근 30분 시대를 열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켜나가겠다"며 "접경지역 주민들의 어려움도 면밀히 살펴 규제를 현실에 맞게 개혁하고 이를 통해 경기도의 균형 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유의동 경기도당 위원장은 "여러 가지 경기도 현안들에 대해서도 대한민국에서 경기도가 가지고 있는 중요성과 상징성을 감안해 필요한 국비 예산을 최대한 적극적으로 적기에 넉넉하게 배정해주실 것을 당 지도부에게 요청한다"고 했습니다.

도는 이외에도 41개 주요 국비 확보 필요 사업에 대한 5조2천979억 원 지원을 건의했습니다.

주요 국비 사업에는 ▲경기지역화폐 확대 발행 1천904억 원 ▲용인반도체 클러스터 내 양산 연계형 반도체 테스트베드 구축 323억 원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지원 1천43억 원 ▲경기도 농민 기본소득 지원 352억 원 ▲친환경 등 우수 농산물 학교급식 지원 216억 원 ▲노인일자리 사업 국비지원 확대 2천36억 원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지원사업 986억 원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543억 원 ▲저상버스 구입비 지원 1천35억 원 ▲별내선 복선전철 건설사업 738억 원 ▲수도권광역급행철도 건설사업 6천588억 원 ▲기타 철도 및 도로 건설 3조7천953억 원 등입니다.

이날 협의회는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송언석 원내수석, 유의동 경기도당위원장, 성일종 정책위원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와 인천광역시 합동으로 1시간 20분가량 진행됐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