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가계 물가안정 등 3개 분야 15개 사업 시행 18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이 '비상경제 대응 분야 제1회 추경 시행대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경기도청> [ 경인방송 = 한현지 기자 ]


(앵커)

경기도가 비상경제 대응을 위해 편성한 올해 첫 추경예산안이 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도는 증액된 예산 1조4천391억원 가운데 16.3%인 2천359억 원을 민생경제 안정에 집중 투입합니다.

한현지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올해 첫 추경에서 증액된 예산은 1조4천391억 원.

이 가운데 민생경제 안정을 위한 비상경제 대응 분야에 2천359억 원을 집중 투입합니다.

김동연 도지사의 1호 결재인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을 뒷받침하는 대응 예산입니다.

지난 7월 1단계 즉시 과제로 시행된 '5대 긴급대책'에 이어 추진하는 '2단계 민생안정 대책'입니다.

▲경기도형 신용회복·버팀목 지원 ▲소비자·가계 물가안정 ▲농·수·축산 물가안정과 수출기업 경쟁력 강화 등 총 3개 분야 15개 사업으로 구성됐습니다.

우선 '경기도형 신용회복과 버팀목 지원' 분야는 코로나19에 따른 가계대출 급증, 금리 인상, 대출 만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경영안정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고금리 대환 등 총 9개 사업에 905억 원을 투입합니다.

'소비자·가계 물가안정' 분야는 도민들의 물가 부담 완화와 위축된 서민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것으로 지역화폐 발행 지원 등  2개 사업에 1천251억 원을 배정했습니다.

농·수·축산 물가안정과 수출기업 경쟁력 강화 분야엔 202억 원을 들여 모두 4개 사업을 시행합니다.
 
비료 가격 안정과 조사료 생산기반 확충사업 자부담 완화, 지구 온난화와 기후변화로 인해 피해를 본 양봉농가를 지원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도는 추경안이 도의회의 원 구성 지연으로 1개월 가량 지각 처리됨에 따라 분야별로 신속히 집행할 계획입니다.

[인터뷰/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
"저희가 의회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서 빠른 시일 내로 1회 추경을 심의·의결하게 됐고요. 경기도에서는 최대한 의원님들께서 의회에서 심의·의결한 사안에 대해서 신속한 집행을 하도록(하겠습니다)."

앞서 도는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의 1단계 '5대 긴급대책'으로 예비비 52억 원을 긴급 투입해 농어업인 면세유 지원, 수출기업 물류비 지원 등 5개 사업을 시행했습니다.
 
경인방송 한현지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