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300여 기업·7천300여명 일자리 창출 효과…1인당 GRDP 5천만원 증가 전망 18일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취임 50일을 맞아 언론브리핑을 열고 반도체 산업 육성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 용인 기흥구 용인 플랫폼시티에서 처인구 원삼면 반도체클러스터로 연결되는 'ㄴ자형' 반도체 벨트 조성이 추진됩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오늘(18일) 취임 50일을 맞아 언론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민선8기 용인시 반도체 산업 육성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반도체 벨트는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세계적인 반도체 장비 업체인 램리서치와 서플러스글로벌, 소·부·장 특화단지인 제2용인테크노밸리 등으로 이뤄집니다.


반도체 고속도로(민자) 건설과 국지도 57호선 확장, 경강선 연장 등을 통해 용인 서부의 남북과 용인의 동서를 반도체 관련 기업들로 채우는 것이 핵심입니다.


화성시 봉담읍부터 용인(기흥~남사~이동~원삼~백암~일죽)을 지나 충주까지 73㎞를 잇는 반도체 고속도로는 이상일 시장의 주요 공약입니다.


이 시장은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교통망 확충이 필수"라며 "용인을 동서로 관통하는 반도체 고속도로가 건설되면 고속도로 주변에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의 입주로 용인의 반도체 경쟁력이 크게 향상되고, 미국의 실리콘밸리를 능가하는 글로벌 반도체 도시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습니다.


이 시장은 용인 플랫폼시티를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로 지정해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의 연구 허브로 만드는 방안도 밝혔습니다.


이 시장은 "플랫폼시티에는 10만㎡ 규모의 산업시설용지를 이용해 연구·개발과 일부 제조까지 가능한 반도체 소·부·장 전용 클러스터를 만들 계획"이라며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 전략에도 반영돼 있는 만큼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또 원삼면에 조성될 용인 반도체클러스터에 소부장 기업이 개발한 기술의 성능과 효과를 시험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반도체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용인시 반도체산업 경쟁력강화위원회도 구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시장은 반도체 전문 인력 양성과 관련해서는 민관 협력을 통해 교육과정을 단계별로 운영하고 마이스터고등학교 설립, 관내 대학 계약학과 개설을 위한 노력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시장은 반도체 밸리가 순조롭게 조성되면 용인에선 1천300여 기업이 자리를 잡고, 7만3천여 명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또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은 5천만원으로 75%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 시장은 이 외에도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경강선 연장 ▲용인 플랫폼시티 광역교통개선대책 추진 ▲국지도 28호선 조기 착공 ▲고기교 확장에 공을 들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시장은 "민선 8기 변하지 않는 절대 원칙은 시민과의 소통"이라며 "문제를 쌓아 놓고 방치하는 것이 아닌, 하나씩 해결하고 매듭짓는 적극행정을 하는 과정에서 시민들로부터 많은 지혜를 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