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부정기 운항…팔미도∼서울 여의도 구간 현대크루즈호. <사진=[현대해양레저>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한강과 경인아라뱃길을 연결하는 유람선이 8년 만에 다시 운항될 전망입니다.


유람선 사업자인 현대해양레저는 인천시에 한강∼경인아라뱃길 유람선 운항을 위한 유선사업 면허를 신청할 예정인 것으로 오늘(19일) 알려졌습니다. 


현대해양레저는 999t급 현대크루즈호(정원 1천명)와 80t급 글로리아호(정원 100명)를 각각 서울 여의도∼경인아라뱃길∼연안부두∼팔미도 항로에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현대해양레저는 우선 한국전쟁 서울 수복 기념일인 오는 9월 28일과 불꽃축제가 예정된 10월 8일 유람선을 항로에 투입하고 앞으로 정기 운항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한강과 경인아라뱃길을 오가는 유람선의 운항 재개는 2014년 7월 이후 8년 만의 일입니다. 


그동안 유람선 운항을 재개하는 방안이 논의됐으나 생태계 훼손 우려와 안전성 논란 등이 제기되면서 뱃길은 개통되지 못했습니다.


관광업계는 한강과 아라뱃길을 연결하는 유람선 운항이 재개되면 관광객 증가와 아라뱃길의 접근성을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환경부에 따르면 경인아라뱃길의 개통 시기인 2012년 5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아라뱃길을 이용해 서해 등지를 오간 여객 수는 93만3천명으로 사업 계획 585만5천명의 15.9%에 불과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실제 유람선이 본격적으로 정기 운항하려면 한강에 유람선 승선객이 타고 내릴 수 있는 선착장 등 인프라를 마련해야 합니다.


환경단체들은 대형 유람선이 한강을 다닐 경우 람사르습지인 밤섬 등 지역 생태계를 훼손할 수 있다며 유람선 운항을 반대하고 있어 추가 논의도 필요합니다.


경인아라뱃길 기능 재정립을 추진하고 있는 환경부 등 관계 기관과 협의도 이뤄져야 합니다.


김진만 현대해양레저 대표는 "다음 달 28일부터 부정기적으로 유람선을 운항하고 안정적으로 선착장을 마련한 뒤에는 정기 운항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한강 유람선 운항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으나 정기 운항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단계"라며 "서울시 소속 선박이 사용하고 있는 정박 시설을 유람선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