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실·파손 자동차·기계장비·건축물·선박 등 2년 이내 새로 구매 땐 취득세 면제 인천시청.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인천시는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시민을 위해 지방세 감면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오늘(19일) 밝혔습니다.


우선 폭우로 멸실·파손된 자동차·기계장비·건축물·선박을 대체하기 위해 2년 이내 새로 구매하면 취득세를 면제해줍니다. 침수 피해로 자동차를 사용할 수 없게 된 경우에는 침수일로부터 자동차세가 면제됩니다.


수해 피해로 지방세 세무조사를 받기 곤란한 중소기업에는 조사를 연기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지방세를 감면받으려면 거주지 주민센터에서 발급하는 피해 사실 확인서와 손해보험협회의 자동차 전부 손해증명서를 발급받아 등록지 담당 군·구 세무부서에 제출하면 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