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정책목표·27개 중점과제 선정...분야별 추진 사업 수록 부평구 인권위원회 회의 모습. <사진=부평구>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인천 부평구는 '사람 있는 인권도시 부평'을 인권기본계획으로 정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구는 지난 17일 구청 소회의실에서 2022년도 제2차 구 인권위원회를 열고 '사람 있는 인권도시 부평'을 비전으로 정하는 등 인권기본계획을 심의·확정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인권기본계획의 4대 정책목표와 27개 중점과제를 선정해 분야별로 추진할 각각의 사업을 수록했습니다.


인권기본계획은 조례에 따라 5년마다 수립하는 것으로 지난 2021년 조례 시행 이후 처음으로 기본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올해에는 인권기본계획에 따른 추진체계를 확립하고 내년부터 2025년까지 연도별 시행계획을 추진합니다. 제5차년도인 오는 2026년에는 전체 기본계획에 대한 평가와 함께 새로운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하게 됩니다.


인권기본계획은 아동, 장애인, 노인, 다문화가정, 교통약자 등 사회적 약자 대상 인권보장 계획을 비롯해 인권의식 함양을 위한 교육과 홍보 사업 등을 포함합니다.


이날 확정된 기본계획은 주민도 볼 수 있도록 부평구 누리집에 게시할 예정입니다.


차준택 구청장은 "주민 누구나 생존권, 평등권, 자유권 등 기본권을 당연히 누리도록 구 행정 전 분야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