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 유럽 판매허가도 획득 셀트리온 전경 (사진=셀트리온) [ 경인방송 = 김인완 기자 ]


셀트리온은 19일 글로벌 제약사 테바(Teva)와 편두통치료제 신약 아조비(AJOVY) 원료의약품 위탁생산(CMO) 공급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계약은 약 1천100억원 규모로 셀트리온의 2021년 매출액의 5.8%에 이릅니다. 공급 계약기간은 올해 8월 19일부터 2024년 3월 31일까지입니다.


아조비(성분명: 프레마네주맙)는 CGRP(calcitonin gene-related peptide) 억제 기전을 통해 삽화성 혹은 만성 편두통 환자에서 두통을 예방하는 장기 지속형 항체 치료제로 지난 2018년 9월 미국 FDA의 승인을 획득했습니다.


셀트리온은 테바와의 협업을 통해 2015년부터 아조비 생산을 위한 기술이전과 스케일업(Scale-up) 과정을 거쳐 2017년부터 본격적인 상업 생산을 시작했습니다. 셀트리온은 올해도 아조비의 원료의약품 공급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글로벌 수준의 항체의약품 생산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게 됐으며 이번 계약을 포함한 현재까지의 누적 공급계약 금액은 약 3천530억원입니다.


한편 셀트리온이 개발한 아바스틴(Avastin, 성분명: 베바시주맙)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개발명: CT-P16)도 현지시간 18일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 European Commission)로부터 판매허가를 획득했습니다.


베그젤마는 지난 6월 말 유럽의약품청(EMA, European Medicines Agency)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 Committee for Medicinal Products for Human Use)로부터 판매승인 권고를 받은 후 두 달여 만에 전이성 직결장암, 비소세포폐암 등 아바스틴에 승인된 전체 적응증(Full Label)에 대해 판매허가를 받았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