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주민협의체-건물주·임차인 '도시재생 상생협의체' 구축...지역 상권 보호키로 남동구는 남촌동 도시재생 주민협의체 대표, 남촌동 내 건물주 및 상가임차인 대표들과 상생 협약을 맺었다. <사진=남동구>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인천시 남동구가 원도심 도시재생 과정에서 우려되는 '둥지 내몰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상생협의체를 구축했습니다.


남동구는 최근 남촌동 도시재생 주민협의체 대표, 남촌동 내 건물주 및 상가임차인 대표들과 상생 협약을 맺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상생협의체는 도시재생의 부작용인 둥지 내몰림(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사전 방지하고 지역공동체 생태계와 지역 상권을 보호하는 취지로 마련됐습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지역 상생발전 사업 및 상생 협약 체결 추진 ▲둥지 내몰림 방지를 위한 상호협력 증진 및 갈등 해결에 공동 대응 ▲둥지 내몰림 방지 홍보 및 사회적 공감대 확산 노력 등입니다.


박종효 남동구청장은 "지역 상권 안정화에 앞장서기 위해 이번 협약에 참여해주신 건물주들과 상가임차인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원도심 지역 상권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