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는 소통과 협력을 통해 시민들의 자발적 공익활동을 보장하고 지원하기 위해 15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광명시 공익활동증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사진제공=광명시>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경기 광명시는 시민들의 자발적 공익활동 보장과 지원을 위해 '광명시 공익활동증진위원회'를 발족, 본격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위원회는 박승원 광명시장과 위촉직 위원장을 공동위원장으로 두고, 공익활동 기관·단체 추천 대표자, 시민 등 18명의 위원으로 구성됩니다.


 위원회는 시민사회 활성화와 공익활동 증진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정책 제안, 지원체계 및 재원 확보, 공익활동 지원시설 등 운영에 관한 사항을 심의·자문 하게 됩니다.


 오늘(15일) 열린 위원회는 그간의 경과보고와 위촉직 공동위원장과 부위원장을 선출하고 공익활동지원센터 설립 준비 TF 구성을 논의했습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민선8기에는 시민들과 시의 정책에 대해 고민하고 함께 문제를 풀어가고자 노력할 것이며, 앞으로 광명시를 위해 열정을 발휘하시는 여러분께서 시민사회가 더욱 성숙해지고 공익활동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광명시는 그동안 시민 공론장을 열어 의견 수렴을 거치면서 작년 12월 ‘광명시 시민사회 활성화와 공익활동 증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타 지자체의 공익활동지원시설을 벤치마킹하는 등 시민사회 활성화와 공익활동 증진을 위한 기반을 조성해왔습니다.


 시는 앞으로 공익활동지원센터 설립 준비 TF를 구성하고 올해 관련 예산을 편성하여 내년에 센터를 개소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