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김고운 기자 ]
7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총 1만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구름만 조금 낀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10km 이상입니다. 오늘은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16.2도 낮 최고기온은 22도가 되겠습니다.

일본 정부가 다음 달 외국인 관광객의 비자를 면제하고 개인 여행을 허용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저비용항공사들의 실적 회복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일본 정부는 90일 비자 면제와 함께 하루 입국자 수 상한도 철폐해 코로나19 이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입국 규제를 완화할 계획인데요, 다만 백신 접종 등 일정한 입국 규제는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무비자 여행이 재개될 경우 엔저 현상에 따라 보다 낮은 가격에 일본을 여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데요, 연초 100엔 당 1044원대였던 원-엔 환율은 현재 970원 초반대까지 하락했습니다. 이에 각 LCC들은 일본 노선 운항을 속속 재개하거나 증편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티웨이항공은 10월 인천발 후쿠오카(福岡)·오사카(大阪)·도쿄(東京) 노선의 증편을 고려 중입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8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영국 경쟁당국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본심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호주가 합병을 승인한지 약 2주 만에 다시금 양사의 합병시계가 흐르게 됐는데요, 업계에 따르면 영국 시장경쟁청(CMA)은 지난 16일 양사의 합병 1차 심사에 착수했으며 관련 공문을 대한항공 등에 발송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11월 19일 관련 업계의 자료 등을 요청하며 사전심사를 시작한 지 10개월 만입니다. 현재 영국 시장경쟁청이 심사 중인 운송(항공·물류·여행 등)업계의 인수·합병 건은 총 4건인데요, 이중 사전심사에서 1차 심사까지 6개월 이상 걸린 사례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건이 유일합니다. 본격적인 심사는 엘리자베스 여왕의 장례가 끝나고 정상 근무일이 시작되는 20일인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문제가 없다면 심사가 그대로 종료되지만 경쟁을 감소시킨다고 판단할 경우 2차 심사에 착수합니다. 

현재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총 6천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10km 이상입니다. 오늘은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16.8도 낮 최고기온은 22도가 되겠습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9시58분 항공뉴스리포트

경인방송 항공뉴스센텁니다.

현재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총 3천여명이 인천공항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공항은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정은 10km 이상입니다. 오늘은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인천의 현재기온은 18도 낮 최고기온은 22도가 되겠습니다.

일본 정부가 다음 달 외국인 관광객의 비자를 면제하고 개인 여행을 허용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저비용항공사들의 실적 회복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일본 정부는 90일 비자 면제와 함께 하루 입국자 수 상한도 철폐해 코로나19 이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입국 규제를 완화할 계획인데요, 다만 백신 접종 등 일정한 입국 규제는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무비자 여행이 재개될 경우 엔저 현상에 따라 보다 낮은 가격에 일본을 여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데요, 연초 100엔 당 1044원대였던 원-엔 환율은 현재 970원 초반대까지 하락했습니다. 이에 각 LCC들은 일본 노선 운항을 속속 재개하거나 증편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티웨이항공은 10월 인천발 후쿠오카(福岡)·오사카(大阪)·도쿄(東京) 노선의 증편을 고려 중입니다.

경인방송 항공뉴스는 인천시와 함께 합니다. 김고운이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