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기 레드팀원 10명 선발...팀장에 도정자문위원회 이영주 부위원장 경기도 광교 신청사 전경.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도정 내부 비판과 대안 제시를 담당할 레드팀 1기 선발을 완료하고,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합니다.


도는 지난 14일까지 레드팀원 공모를 마감하고 48명의 지원자 가운데 부서, 직능, 성별, 연령 등 비율을 전반적으로 고려해 1기 레드팀원으로 10명을 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도청 내부에 쓴소리를 전담하는 '레드팀'을 만들겠다"고 공언한 지 한 달여 만입니다.


레드팀장은 이영주 도정자문위원회 부위원장을, 부팀장은 양동수 도정자문위원회 위원을 선임했습니다.


레드팀은 앞으로 도에서 정책을 추진할 때 도민의 편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비판적 시각으로 뒤집어 보는 의견을 자유롭게 제시함으로써 정책을 보완해 나가는 역할을 담당합니다.


올해 사사분기에 활동할 경기도 1기 레드팀은 이달 말 운영방안 논의를 위한 첫 회의를 시작으로 3개월간 격주로 모여 회의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회의 안건은 간부회의 안건이나 주요 정책사업을 비롯해 팀 내부에서도 자유롭게 발굴합니다.

 

김 지사는 월 1회 팀원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레드팀 의견을 경청할 예정입니다.


1기 레드팀 선발에 포함되지 않은 지원자에게는 이후 기수 레드팀 참여 기회를 제공합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달 11일 도청 기자간담회에서 레드팀 운영 계획을 밝혔으며, 취임 초부터 공직자들에게 '그동안의 관행을 깨는 접시 깨기 행정'을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