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들이후 비 피하려고 학교에 들어갔다" 경찰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김인완 기자 ]


인천의 현직 경찰관이 한밤중 술에 취해 여자중학교에 무단으로 침입했다가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건조물 침입 혐의로 인천 중부경찰서 소속 A 순경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A 순경은 지난 7월 말 오후 11시께 인천시 남동구 한 여중 건물에 무단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경보가 울리면서 출동한 보안업체 직원이 A 순경을 학교 강당에서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출동한 경찰은 A 순경을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A 순경은 당일 학교 인근에 있는 지인 집들이에서 술을 마신 뒤 이 학교에 침입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비를 피하려고 학교에 들어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 기소 여부에 따라 A 순경의 직위해제와 징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달 14일에는 인천 중부서 소속 현직 경찰관이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달아났다가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인천경찰청 감찰계와 교통조사계는 당시 이 경찰관의 소속 팀장이 음주 측정을 무마하려 한 정황도 포착해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