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트램 노선도.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 화성시 동탄 2신도시 광역교통대책의 일환으로 추진중인 동탄도시철도, 즉 동탄트램 건설사업이 속도를 냅니다.


화성시는 오늘(21일) '동탄도시철도(트램) 건설사업 기본설계용역'을 내년 9월 완료 목표로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동탄트램 전문가자문단'을 위촉한지 한 달 만입니다.


이번 기본설계용역에는 유신, 동명기술공단, 경인기술이 참여해 각각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1공구), 망포역~동탄역~오산(2공구), 전기·신호·통신 시스템 분야를 맡았습니다.


여기에는 모두 10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며, 구조물 형식과 시설물 경제성, 현장 적용성 검토를 비롯해 구체적인 트램노선과 트램 차량의 시스템 등을 결정합니다.


시는 기본설계가 끝나는 대로 오는 2024년 착공식을 열고, 2027년 말 개통할 계획입니다.


세부적으로 총 연장 34.2km에 정거장 36곳, 차량기지 1곳이 설치되며 분당선 망포역, 1호선 오산역과 병점역, SRT 동탄역과 연계합니다.


민선 8기 핵심공약 사업이자 동탄 2신도시 광역교통대책의 일환인 동탄트램은 총 9천773억 원의 사업비가 책정됐으며, 이 중 LH가 9천200억 원, 화성을 비롯해 수원, 오산시가 573억 원을 분담합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6월 LH와 사업비 분담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동탄 장지동에 6만133㎡규모의 차량기지 부지도 매입했습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트램은 동탄과 수원, 오산을 하나로 연결해 지역 간 접근성을 높이고 지역 경제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문가와 시민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