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지 글로벌패션복합센터도 입주 마쳐 …‘형지 송도시대’ 본격 시작 사진은 형지그룹 송도 입주기념식 및 형지 40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인천경제청) [ 경인방송 = 김인완 기자 ]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형지그룹 본사 및 계열사 입주 기념행사가 21일 송도국제도시에서 열려 ‘형지 송도시대’가 본격 시작됐다고 21일 밝혔습니다.


형지 40주년 기념 행사와 함께 열린 이날 행사에는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을 비롯 오명 전 부총리, 정운찬 전 국무총리 등 각계각층 인사가 참석, 형지의 송도시대 개막을 축하했습니다.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11-2번지 일대에 2021년 12월 준공돼 이번 입주를 마친 형지 글로벌 패션복합센터는 지하 3층 주차장, 지상 2층 판매시설, 지상 17층 오피스 및 지상 23층 오피스텔로 구성돼 있습니다. 지상 연면적은 총 3만6천592.26㎡(약 1천100평) 입니다.


오피스 시설에는 서울 강남 역삼동 및 도곡동에 소재해 있던 형지의 본사 및 계열사 (까스텔바작, 형지엘리트, 형지에스콰이어, 형지I&C, 네오패션형지 등)가 입주했습니다. 이외에도 패션관련 소재, 디자인, 글로벌 마케팅, R&D 센터 등이 계획되고 있으며 계열사 대표 및 대리점 점주 대상 정기적 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컨벤션 시설 등이 갖춰져 있습니다.


패션그룹 형지는 지난 1982년 창업 이래 계열사 포함 23개 브랜드와 전국 230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중국 교복 시장에도 진출한 한국의 대표적 글로벌 패션기업입니다. 또한 유통사업으로도 확장, 현재 부산 사하구에 아트몰링 부산본점과 서울에 아트몰링 장안점 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형지가 송도에 입주함에 따라 인천경제청은 패션산업을 미래를 이끄는 핵심 4차 산업으로 규정하고 앞으로 패션 교육기관, 패션 기업 및 관련 유통시설을 유치하는 '송도 패션클러스터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입니다.  특히 송도를 프랑스 파리, 이태리 밀라노, 미국 뉴욕에 버금가는 이른바 'K-Fashion'의 전초기지로 조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앞서 지난 2017년 8월 세계적인 패션대학인 뉴욕주립대 패션기술대학 FIT(Fashion Institute of technology)가 개교한 바 있으며 올해에는 졸업작품 패션쇼를 패션그룹 형지와 협조해 송도달빛축제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성황리에 개최하기도 했습니다.


최병오 형지그룹 회장은 "송도 글로벌패션복합센터는 동대문 작은 옷가게로 시작해 변화와 혁신을 거듭했던 형지의 지난 40년간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미래로 비상하는 도약대가 될 것"이라며 "글로벌 전초기지인 송도에서 해외시장 개척에 주력, 새로운 성장 신화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 청장은 "형지의 글로벌패션복합센터의 송도 입주는 지역 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은 물론 FIT와의 산학협력을 통한 패션산업 발전과 해외유통망 확대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송도가 밀라노, 뉴욕에 버금가는 세계 패션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