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자율권·선택권 보장 카페테리아식…자율배식 운영교 대상 시범학교 운영 샐러드바로 급식을 운영하고 있는 성남외국어고등학교 자율배식 모습. <사진제공=경기도교육청> [ 경인방송 = 정재수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학생 자율권과 선택권을 보장하는 카페테리아식 급식 확대 운영을 본격 추진합니다.
 


카페테리아식 급식은 민선 5기 임태희 교육감 정책추진과제로, 학생들이 영양 기준량에 적합한 음식을 자율적으로 선택하고 섭취해 만족도를 높이는 '자율선택형 급식' 입니다.


도교육청은 우선 현장 맞춤형 카페테리아식 급식 확대를 위해 영양교사와 영양사, 학교 관리자, 교육지원청 담당자 중심으로 협의체를 운영합니다.


협의체에서는 설문조사, 학생자치회 등을 통해 교육공동체 의견을 수렴하고 학교급과 배식 방법을 고려한 구체적 운영 방법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하반기에는 도내 자율배식 운영 26개교와 샐러드바 운영 11개교를 대상으로 학교급별, 배식 형태별 시범학교를 10개교 내외로 운영한다는 계획입니다.


시범학교에서는 ▲올바른 식습관 형성을 위한 영양·식생활교육 ▲교육과정 연계 학생급식 ▲자동화기기 시범운영 ▲시설·기구 설비 공간 재구조 ▲인력 운영 등 연구를 추진합니다. 이어 오는 12월에 운영 결과를 공유해 카페테리아식 급식 운영 희망교를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윤태호 경기도교육청 학교급식협력과장은 "학생들의 자율권과 선택권을 존중하는 카페테리아식 급식을 확대해 학생들의 급식 만족도를 높이겠다"면서 "학생들의 기호와 요구에 맞는 다양한 급식과 건강한 식생활교육을 통해 맛과 질이 보장되는 학교급식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