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가 주최하고 극단 기린이 주관하는 <두 남편을 둔 여자> 공연이 오는 28일 수요일부터 10월 2일 일요일까지 5일간 평일 저녁 8시, 주말 오후 3시에 솔내아트홀에서 열린다.<사진제공=시흥시>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시흥시가 주최하고 극단 기린이 주관하는 '두 남편을 둔 여자' 공연이 오는 28일 수요일부터 10월 2일 일요일까지 5일간 평일 저녁 8시, 주말 오후 3시에 솔내아트홀에서 열립니다.


 이번 공연은 극단 기린 창단 20주년 기념 공연으로, 지역 예술문화운동의 첨병을 꿈꾸며 시흥에 터 잡은 극단의 뜨거운 몸부림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본 공연은 수인(囚人)과 광인(狂人)을 남편으로 선택한 여자, 가족보다는 가정의 의미를 더 중시하는 한 여자의 삶을 보여주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관객들은 연극을 통해 가족 간의 책임의식과 배려, 상호존중과 사랑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편, 도시재생사업으로 새롭게 태어난 솔내아트센터의 극장 ‘솔내홀’에서 연극이 공연되고, 같은 층에 마련된 전시 공간 ‘솔내갤러리’에는 포스터 전시회가 열려 극단 기린의 20년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습니다.


 중학생 이상 관람 가능한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 초대공연으로 진행하며, 극단 사무실(031-317-0419)에 전화해 사전 예약하면 됩니다.


 시흥시 관계자는 “완성도 높은 공연을 통해 연극 붐이 조성되기를 바라며, 시민들의 지역예술에 대한 신뢰도 와 기대감이 한층 더 높아졌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