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올림픽대표팀과 우즈베키스탄과의 친선경기 안내 포스터. <이미지 제공= 화성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 올림픽대표팀과 우즈베키스탄과의 친선경기가 오는 26일 화성종합경기장에서 열립니다.


이번 경기는 오는 2024년 제33회 파리 하계 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표팀의 조직력과 경기력을 선보이는 자리입니다.

 

대표팀은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2020년 도교올림픽까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으며, 이번 파리올림픽까지 10회 연속 본선 진출을 노리고 있습니다.


아시아에 할당된 올림픽 본선 출전권은 총 3장으로, 내년 1차 예선을 시작으로 2024년 상반기에 최종 예선을 거쳐 본선 진출국을 가립니다.


상대팀인 우즈베키스탄은 2년 전부터 팀을 구성하고 지난 6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아시안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강호입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이번 친선경기는 파리올림픽을 향한 여정의 시작"이라며 "시민들께서 많은 응원과 관심을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습니다.


경기가 열리는 화성종합경기타운은 지난 2011년 준공해 국제 경기가 가능한 총 3만5천 석 규모의 주경기장과 5천 석의 실내체육관, 2천 석의 보조경기장을 갖추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