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석감시기에 무선 통신 기술·카메라 장비 접목…드론 등 첨단장비도 도입 예정 인천 내항 출입문. <사진=인천항만공사>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 입항 선박에서 선원이 무단으로 이탈했을 때 종합상황실로 이상 신호와 영상을 보내주는 스마트 항만보안체계를 올해 중 구축할 계획이라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현재 인천항에서 사용되는 이동형 무인 선석 감시기는 선박에서 무단이탈 선원이 나오면 경광등이 작동하는 장비입니다. 기기는 선박의 앞뒤에 설치돼 무단이탈 선원의 동작을 감지합니다.


IPA는 앞으로 이 감시기에 무선 통신 기술과 카메라 장비 등을 접목해 경광등 작동 시 인천항 종합상황실로 이상 신호와 영상을 송출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항만 감시원이나 종합상황실 근무자가 경광등 작동 시에도 선원 이탈 사실을 확인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또한 앞으로 드론과 동작 감지 센서 등 첨단 장비를 인천항에 도입해 환경·안전·재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스마트 항만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할 예정입니다.


홍성소 IPA 건설부사장은 "저비용·고효율 보안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보안사고 없는 항만을 실현할 것"이라며 "혁신기술을 활용해 인천항을 디지털 생태계가 구현되는 스마트 항만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