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업무보고 주재…"시민들이 좋은 방향으로 바뀐다는 느낌 갖도록 하자"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22일 2023년 주요업무 추진계획 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인시> [ 경인방송 = 정재수 기자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내년에는 창의적 사업, 시민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정책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추진해 나가자"고 강조했습니다.
 


이 시장은 오늘(22일) 용인시청 3층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2023년 주요업무 보고'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평가도 없고, 효과도 검증되지 않은 관행적 사업은 재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날 보고회는 각 실·국·사업소와 협업기관의 내년도 주요사업 계획을 검토하고 논의하는 자리로 진행됐습니다.


보고회에서는 ▲맞춤형 친환경 개발을 위한 개발행위 허가 기준 마련 ▲주민 주도의 고위험 위기가구 발굴 및 맞춤형 복지서비스 지원 연계 ▲아동복지시설 보호종료 청년 대상 자활 도전사업단 운영 ▲소상공인 단계별 지원체계 구축 ▲용인시 청년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보증료 지원사업 ▲중소기업 개발부담금 개발비용 산정 지원 ▲용인시 주거복지센터 운영 등 이상일 시장의 공약을 포함해 2023년 주요 정책계획이 보고 됐습니다.


보고회에서 이 시장은 '맞춤형 친환경 개발을 위한 개발행위 허가 기준 마련' 등 창의적이면서도 시에 필요한 사업구상에 대해 평가하고, 효과가 검증되지 않는데도 관행적으로 이어지는 사업에 대한 재검토를 지시했습니다.


이상일 시장은 "2023년은 민선8기 시정에 대해 시민들이 체감하고 평가를 시작하게 되는 해가 될 것이므로 용인의 변화와 개혁을 발전적인 방향으로 진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창의적인 접근, 시민들이 용인시의 정책들이 좋은 방향으로 바뀌고 있구나 라는 느낌이 들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자"고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