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전 화성시 전곡항 일대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경기청정호에 승선해 해양 침적폐기물 수거 및 해양쓰레기 수거·운반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화성시 전곡항 일대를 방문해 해양쓰레기 수거·집하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김동연 지사는 오늘(23일) 도내 연안에서 해양쓰레기를 수거하는 경기청정호에 승선해 선상집하장에서 해양쓰레기 수거현장을 보고, 전곡항 내 해양쓰레기 집하장에 수거된 쓰레기 현황을 점검했습니다.


승선 후 김 지사는 쓰레기 수거 작업 시 직원들은 안전한지, 쓰레기 수거 작업에 어민들이 잘 협조하는지 등을 확인했습니다.


이날 방문은 오는 29일 예정된 충청남도와의 상생협력 업무협약에 앞서 현장을 점검한 뒤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위해섭니다.


도와 충남도는 해양쓰레기 공동대응 협의체를 구성하고 수거·처리 기반을 공동 활용하는 등 깨끗한 서해바다를 조성하기 위해 힘을 모을 방침입니다.


도는 화성시 등 연안 5개 시·군과 함께 매년 1천700톤 이상의 해안쓰레기를 수거·처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