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억원들여 다음달 7일까지 마무리 인공어초(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김인완 기자 ]


인천시는 해양생태계 복원을 위해 옹진군 덕적·자월 해역에 축구장 39개 면적에 해당하는 28㏊ 규모의 인공어초 307개를 설치한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시는 18억원의 예산을 들여 다음 달 7일까지 설치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덕적 해역에는 어류용 어초 24㏊, 자월 해역에는 패조류용 어초 4㏊가 투하됩니다.


인공어초는 콘크리트나 강재로 만든 구조물로, 바닷속에서 어류가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일종의 '물고기 아파트'입니다.


이 구조물에 해조류가 부착해 번식하면 조류 흐름이 완만해져 어류가 숨어 살거나 산란장으로 이용합니다.


인천시는 1973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만2천237ha 규모의 인공어초를 조성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