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오른쪽)와 이재명 민주당 대표(왼쪽)가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 제공=경기도청> [ 경인방송 = 한현지 기자 ]


(앵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역 화폐 발행을 위한 국비 지원' 등 지역 현안에 대해 적극적인 협력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요청했습니다.

이재명 당 대표는 도가 추진하고 있는 정책이 문제없이 진행되도록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한현지 기자입니다.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역 화폐발행을 위한 국비 지원 등 쟁점 현안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을 민주당 지도부에 건의했습니다.

김동연 지사는 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경제위기가 오면 민생 현장과 가장 가까이 있는 지방 정부의 역할이 중요해진다"며 민생 위기 극복에 앞장설 수 있도록 지원을 부탁했습니다.

임종성 민주당 경기도당 위원장 역시 "경기도가 제출한 예산안이 회복돼 민생 회복에 앞장설 수 있도록 당 지도부가 이끌어줬으면 한다"고 힘을 보탰습니다.

정부가 내년도 지역화폐 국비 보조금을 전액 삭감한 데 따른 도 현안에 대한 지원 요청입니다. 

올해 경기도 지역화폐 총 발행 규모는 4조9천992억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28.5%를 차지하는데 국비 지원이 중단되면 지역화폐 할인 혜택과 발행 규모를 축소하거나 자체 예산을 늘려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재정적인 부담 외에도 도가 추진 중인 지역화폐 연동 생활.복지사업도 대폭 축소되거나 수정이 불가피합니다.

김 지사가 요청한 건의안에는 지역화폐 발행을 위한 국비 지원 외에도 ▲도시재생지원 ▲GTX 조기추진과 다양한 신설노선 검토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지원 등도 포함됐습니다.

이에 대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경기도가 시행했던 지역화폐 정책이 정부에 의해 큰 암초를 만난 것 같다"며 "청년지원정책 등도 정부의 대대적인 예산 삭감에 맞닥뜨렸는데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많은 정책이 차질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협의회를 통해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대표는 "경기도는 대한민국의 축소판"이라며 "정부 차원에서 하기 어려운 위험성 있는 정책들을 도에서 실험해보고, 성공할 경우 확산하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지난 8월 30일 발표한 내년 예산안에서 지역화폐 국비 지원 예산을 한푼도 반영하지 않았습니다.

경인방송 한현지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