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노조 "사측과 협상 남아, 조정 회의는 예정대로" 경기도 광교청사.<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경기도가 오는 2025년까지 시내버스 전 노선에 준공영제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총파업'을 내새운 경기도 버스노조의 요구를 수용한 건데요.


노조는 임금인상과 단체협약 등 사측과의 협상이 남아 있는만큼 오는 29일 조정회의는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경기도가 시내버스 일부 노선이 아닌 전 노선에 '준공영제' 도입을 추진하는 새로운 시내버스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경기도 버스노조가 오는 30일 전면 파업 명분중의 하나로 내건 '준공영제 전면시행' 요구를 받아들인 겁니다.


앞서 도는 지난 15일 시-군 간 운행 비수익·필수·공익 노선 200개에 대해 준공영제 전환을 순차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반면 시군 내 노선은 시장·군수와 업체가 자율적으로 준공영제 시행 여부를 결정·관리하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경기도 버스노조는 오는 30일 첫차부터 전면 파업에 나서겠다며 '준공영제 전면시행'을 요구하며 맞섰습니다.


이에 도는 버스업계 노사의 의견을 받아들여 준공영제를 전체 노선에 확대하고 시기도 1년 앞당겨 2025년까지 완료하겠다고 수정 발표했습니다.


해당 노선은 도가 모두 주관해 준공영제 전환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시군 내 운행 노선은 각 시군이 준공영제 도입을 주관하되, 도에서 관련 재정을 지원함으로써 전 노선 준공영제 시행을 뒷받침하겠다는 겁니다.


도 관계자는 "연간 약 2천억 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기준보조율에 따라 도비와 시군비 부담비율은 30대 70 정도로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도의 이같은 발표에 노조 관계자는 "노동조합의 입장을 정리 중이며 아직 사용자측에 요구한 교섭쟁점이 남아있는만큼 오는 29일 조정회의는 예정대로 열릴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정회의가 결렬돼 파업이 현실화될 경우, 경기도 전체 시내버스의 92%를 차지하는 1만6백여 대 버스가 멈출 예정이어서 교통 대란을 피할 수 없을 전망입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