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사전 협의 없어" vs 민주 " 절차 자체를 모르는 무지" 이동현 민주당 도의원(왼쪽)과 김철현 국민의힘 도의원(오른쪽).<사진 제공=경기도의회> [ 경인방송 = 한현지 기자 ]


(앵커)

경기도의회 여야가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의를 두고 충돌했습니다.

경기도가 제출한 '통합재정안정화기금 9천억 원을 추경 재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도의회 여야가 이견을 보이며 파행 사태를 빚고 있습니다.

한현지 기자입니다.


(기자)

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여야가 '경기도 기금운용계획 변경안' 심의 과정에서 신경전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 기금운용계획 변경안은 '통합재정안정화기금 9천억 원을 추경 재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골자로 하는데, 국민의힘 측은 "협의 없이 진행된 전형적인 의회 무시행태"라는 지적입니다.

또 "기금 전출 근거가 모호하고 기금 용도와 무관한 사업 예산이 편성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 국민의힘 김철현 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부위원장]

"우리 당 의원들은 집행기관이 판단한 근거 자료를 제출할 것을 요청했으나 관련된 어떤 자료도 받지 못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재정 악화 상황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재정안정화기금을 무분별하게 사용할 경우 정작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없게 될 것"이라며 우려감도 드러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측은 "국힘의 주장은 도의회 예산 심의 절차 자체를 모르는 무지의 결과"며 맞서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기금계획 변경안은 예산안과 동시에 의회에 제출되고 심의된다"라며 "기금 전출 근거도 명확하고 기금 용도에 맞는 사업 예산이 편성됐다"며 반박했습니다.

[녹취/ 민주당 이동현 도의회 기획재정위 부위원장]

"국민의힘이 온갖 트집을 잡는 것은 이번 민생 추경을 발목 잡겠다는 정치적 의도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

경인방송 한현지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