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임대 카페운영...직함 다수 보유. 2명은 10개 이상 겸직 인천시의회 <사진=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김인완 기자 ]



인천시의회 의원 대부분이 겸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7일 인천시의회에 따르면 제9대 시의원 40명 가운데 38명이 겸직을 하고 있다고 의장에게 신고했습니다.


이들 중 2명은 인천시 위원회나 협의회의 위원 등 직함을 다수 보유하면서 10개 이상의 겸직을 신고하기도 했습니다.


전체 시의원의 절반에 해당하는 20명은 보수를 받는 영리 목적의 겸직을 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영리 목적의 겸직 신고를 한 시의원들이 종사하는 분야는 부동산업·임대업·카페운영업 등으로 다양합니다. 


이들이 맡은 직위는 대표가 가장 많았고 조합장·이사·임대인·강사 등도 있습니다.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지방의원은 해당 지방자치단체가 출자·출연한 기관·단체 등 소속이 아니면 지방의회 의장에게 신고 후 겸직을 할 수 있습니다.


인천시의회 관계자는 "시의원이 겸직하는 업무와 소속 상임위원회 간의 이해충돌 소지가 없도록 각 의원의 겸직 현황을 보고 상임위를 배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