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경영 차원…직원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환경보호 실천 안산도시공사 전 직원 플로깅 전개 모습 <사진제공=안산도시공사> [ 경인방송 = 정재수 기자 ]



안산도시공사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건강과 환경 모두를 지킬 수 있는 '비대면 생활 플로깅'을 시행한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플로깅(Plogging·줍깅)'은 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친환경 캠페인을 의미하며, '이삭을 줍는다'는 스웨덴어 'plocka upp'과 '달리다'라는 영어 'jogging'이 결합한 합성어 입니다.


이달부터 상시 운영에 나선 비대면 생활 플로깅은 전 직원 누구나 근무시간 외에 어디서든 걷거나 뛰며 쓰레기를 줍고, 이를 인증하는 방식입니다.


공사는 직원들의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한 회 참여할 때 쓰레기 수거와 함께 4천보를 걸으면 자원봉사 실적 1시간을 인정해 주기로 했으며 하루 최대 2시간, 연간 총 8시간으로 제한했습니다.


플로깅에 참여하는 직원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걸음 수와 시간 및 장소, 주운 쓰레기 등과 함께 플로깅 시작 전후 모습이 담긴 사진을 제출하면 됩니다.


앞서 공사는 창립 15주년(통합공사 창립 11주년)을 맞아 지난 5월 31일 임직원과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단원구 고잔동 일원에서 플로깅 캠페인을 실시한 바 있습니다.


서영삼 안산도시공사 사장은 "지구온난화 가속화로 탄소중립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공사 전 직원 모두 환경보호 실천에 노력하겠다"며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완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