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사건 적발 5년간 14배 급증…국제여객선·외항선 첩보 수집 강화·육상 단속반 별도 구성키로 해양경찰청.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해양경찰청은 최근 5년 사이 마약류 사건이 급증한 점을 고려해 앞으로 한 달간 특별단속을 한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해경은 10월 1일부터 11월 11일까지 국제여객선이나 외항선 등을 이용해 필로폰이나 코카인 등이 국내로 밀반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첩보 수집을 강화합니다. 


또 경비함정이나 항공대와도 연계해 해상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수사·형사 분야 경찰관들로 구성된 육상 마약단속반을 별도로 꾸릴 방침입니다.


음주운항 의심자나 불규칙적으로 입·출항하는 요트 승조원을 대상으로도 간이 시약 검사를 통해 마약 투약 여부를 일일이 확인할 예정입니다. 


해경이 적발한 마약류 사건은 2017년 60건(검거 38명), 2018년 90건(81명), 2019년 173건(164명), 2020년 412건(322명), 지난해 518건(293명), 올해 8월 현재 844건(251명)으로 최근 5년 사이에 14배 수준으로 급증했습니다.


해경은 육지와 비교해 단속이 어려운 해상으로 마약류를 밀반입하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마약류를 유통하는 사례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해경청 관계자는 "선박을 이용한 마약류의 대량 밀반입과 유통은 단 하나의 사건으로도 사회에 미치는 악영향이 매우 크다"며 "마약 범죄를 뿌리 뽑도록 철저히 단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