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시장 "인천시민 이동권 보장 차원 전향적 자세 재검토" 찾아가는 열린 시장실.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인천시는 영종도 주민에 대한 영종대교(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와 인천대교의 통행료 지원 확대를 추진한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이날 중구 제2청사에서 영종 주민들을 만나 "긴급 지시사항으로 (영종대교) 통행량과 지원방식 등에 대해 속도감 있게 조사하라고 지시했고 자체 조사 결과에 따라서 상부도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영종도 주민이 2층 구조인 영종대교의 하부도로를 이용하면 인천시 관련 조례에 따라 3천200원의 통행료를 전액 지원받을 수 있지만, 서울 방향인 상부도로(통행료 6천600원)는 별도 지원이 없습니다.


영종 주민은 인천대교 이용 시에는 통행료 5천500원 중 3천700원만 인천시로부터 지원받습니다. 영종·인천대교 통행료 지원 혜택은 하루 왕복 1회만 적용됩니다.


영종 주민들은 영종도에서 육지로 이동하려면 유료도로를 이용할 수 밖에 없다며 이동권 보장 차원에서 통행료 지원 확대를 건의해 왔습니다.


유 시장은 "(통행료 지원 관련) 조례 개정도 '인천 시민의 이동권 보장'이라는 차원으로 접근해 통행료 지원 범위와 방안을 전향적인 자세로 재검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인천대교와 영종대교의) 통행료 인하를 위해 국토교통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할 것"이라며 "국토부가 진행하고 있는 '공항고속 및 인천대교 통행료 인하 연구용역'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인천시 '온라인 열린시장실'에는 "인천대교와 영종대교의 통행료를 무료화하겠다는 정책공약을 이행해달라"는 영종도 주민의 청원이 제기됐고, 3천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서 인천시의 공식 답변 요건을 충족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