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새벽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탑동에 위치한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에서 경기도 버스 노사가 재협상 타결 후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경기도 버스 노사 양측 대표단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 버스 노조가 추가 협상을 통해 사측과 극적 타결을 이뤄내며 예고했던 총파업을 철회하고, 정상적으로 버스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버스 노동자 단체인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는 오늘 새벽 2시쯤부터 수원시 한국노총 경기본부 사무실에서 사용자 단체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 2시간여 동안 추가 협상을 진행해 합의안을 도출했습니다.


협상에서 양측은 공공버스와 민영제노선 버스 기사 임금을 5% 인상하는 안에 합의했습니다.


또 근로 여건 개선을 위해 14일 전에 배차 근무표를 작성하는 것과, 유급휴일에 수당을 지급하는 단체협약 개정안에도 합의했습니다.


앞서 협의회는 어제(29일) 오후 3시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중재로 사측과의 최종 조정회의를 가졌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해 협상 결렬을 선언했었습니다.


그러나 지노위 등의 중재로 추가 협상 자리가 마련됐고, 여기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오늘 새벽 4시쯤 협상장을 직접 찾아 중재에 가세하면서 합의가 급물살을 탔습니다.


김 지사는 협상장에서 임기 내에 준공영제를 전 노선에 시행하고, 타 수도권 지역과의 임금 격차 문제도 해소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