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위기대응 비상경제 점검회의에서 염태영 경제부지사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는 오늘(30일) 경기도청에서 '3고(고물가·고금리·고환율)) 대비 위기대응 비상경제 점검회의'를 열고 분야별 민생안정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날 회의는 미국 연준의 강력한 긴축정책과 국제원유·원자재 가격상승 등으로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이라는 '3고 현상'이 당분간 지속돼 지역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겁니다.

염태영 경제부지사 주재로 진행된 이번 회의에서는 분야별 위기 상황을 심층 진단하고 도 차원의 대응책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습니다.

이 자리에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김효상 국제금융팀장, 한국무역협회 경기지역본부 배길수 본부장, 경기도수출기업협회 이대표 회장 등이 참여했습니다.

김효상 국제금융팀장은 "금리 상승기에는 저소득층이나 영세사업체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어 이들을 위한 선별적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라고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배길수 본부장은 "8월 무역수지는 최대 적자를 기록하는 등 무역 비상 상황"이라며 기업 대출 금리 보전, 납품 단가 연동제 등 도입 등을 건의했습니다.

이대표 회장은 "도내 중소기업은 원자재 가격 급등, 금융비용 증가, 인력난 심화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라며 "일부 기업은 마땅한 대응 방안이 없음을 호소하고 있다"라며 도 차원의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도는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사항과 현장 목소리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기존 대책 보완하는 등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도모해 나갈 방침입니다.

염태영 경제부지사는 "충격을 받기 쉬운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민생경제를 안정시키는 데 경기도와 시군, 관계기관이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도록 하자"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