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3명 투입 진화작업...완전 진화는 시간 걸릴듯 30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소재 제약회사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사진출처=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현지 기자 ]

(앵커)

경기도 화성시 소재 제약회사에서 큰 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대응 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이 불로 1명이 사망했으며, 14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한현지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30일) 오후 2시 22분쯤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상신리 화일약품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제약단지 내 약품 공장에서 폭발 소리가 들린다" 등 수십 건의 119 신고를 접수하고 펌프차 등 장비 64대와 소방관 등 인력 133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습니다.

소방당국은 불길이 심상치 않다고 판단, 오후 2시 49분쯤 3~7개 소방서의 장비와 인력을 동원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했습니다.

이어 화재 발생 2시간 20여분 만인 오후 4시 45분쯤 큰 불길을 잡고 대응 단계를 해제했습니다.

그러나 건물 내부에 톨루엔과 아세톤 등 화학 물질이 다량 보관돼 있어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 불로 현재까지 사망자는 1명, 부상자는 1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숨진 1명은 당초 건물에 고립된 20대 후반의 실종자로, 오후 4시 12분쯤 건물 뒤편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부상자 중 4명은 두부외상 등 중상이며, 나머지 10명은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의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상자는 모두 화일약품 근로자로 알려졌으며, 이 외에 다른 근로자 40여 명은 안전하게 대피했습니다.

화일약품 상신리 공장은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 건물 8개 동이 있으며, 연면적은 5천600여㎡입니다.

불이 난 지점은 이들 건물 중 H동(합성동) 3층으로, 소방당국은 이곳에서 아세톤을 취급하는 과정에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한편, 화일약품은 의약품 원료와 완제 의약품 등을 제조·판매하는 중견기업으로 불이 난 상신리 공장은 톨루엔과 아세톤 등 화학약품이 다량 보관된 곳입니다.

경인방송 한현지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