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12월 완공 목표 30일 오후 경기도청 1층 대강당에서 열린 경기도서관 건립 착공식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좌측 네번째)와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좌측 세번째) 등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1천100억 원이 투입되는 경기도 대표도서관 '경기도서관'이 공사를 시작했습니다.

경기도는 오늘(30일) 오후 경기도청 신청사 대강당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 남종섭 경기도의회 민주당 대표의원, 남영준 한국도서관협회장, 관계기관과 도민 등 200여 명이 함께한 가운데 경기도서관 착공식을 열었습니다.


착공식은 사업 경과보고와 함께 도민의 목소리를 듣는 '경기도서관에 바란다' 프로그램과 테이프 커팅, 현장시찰 등이 진행됐습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저는 어려서부터 책에 대한 각별한 생각이 있었고 독서를 통해서 부족하지만, 이 자리에 서기까지 큰 힘을 얻었다고 생각한다"면서 "도민 여러분들이 이 도서관을 통해서 각각의 삶이 행복과 번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서관은 경기도의 도서관 정책을 연구하고 발전시키는 정책 관제탑이자 지식·정보·문화를 공유해 지식경영시대 선도를 목표로 하는 광역대표도서관 역할을 하게 됩니다.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광교신도시 경기융합타운에 위치하며, 연면적 2만7천775㎡에 지하 4층·지상 5층 규모로 건립됩니다.


도비 801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천100억여 원이 투입돼 2024년 12월 완공 예정입니다.


공간구성은 도민들의 이용 동선을 고려해 1층과 2층은 열린자료실과 미디어 자료실 등 공공서비스 영역, 3층과 4층에는 행정·정책자료실과 연구실 등 정책업무 영역이 각각 들어섭니다.


광교중앙역과 연결되어 많은 이용객이 예상되는 지하 1층에는 도민과 전문가가 만나 토론하는 공론장과 전시·문화공간으로 구성해 독서문화 축제의 장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